융합시사상식

 

 
 

 

매월 연재되는 융합 시사 상식에서는 실생활과 연관된 시사 뉴스에서 숨겨진 수학과학
원리를 찾아내, 융합적 사고력 키우는 호기심 가득한 과학 이야기가 펼쳐집니다.

퀴즈 정답자 중 당첨자를 선정하여 문화상품권을 보내드립니다.

 

융합과학상식

세계인의 축제 올림픽? 세계인과 로봇의 축제!
기간 : 2018-01-22 ~ 2018-02-18 당첨자발표 : 2018-02-18

세계인의 축제 올림픽? 세계인과 로봇의 축제!


어느덧 평창 동계올림픽이 코앞으로 다가왔다.올림픽은 세계 각국의 수 많은 사람들이 모여 경쟁하고,열렬히 응원하며 화합을 이루는 축제의 장이다.그런데,‘사람’의 전유물로만 여겨졌던 올림픽에 아주 특별한 동료가 함께한다.바로 ‘로봇’이다.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한국은 이번 2018년 2월 9일부터 25일까지 열리는 평창 동계올림픽에 11종의 로봇 85대를 투입한다.그렇다면 우리는 올림픽에서 어떤 로봇들과 함께하게 될까?

 

성화를 봉송하는 로봇 ‘휴보’ 와 ‘FX-2’

2017년 12월 11일, 대전 지역 성화봉송의 마지막 날 아주 특별한 주자들이 나섰다. 바로 로봇 ‘휴보’와 ‘FX-2’이다. 로봇 휴보는 2004년 카이스트 오준호 기계공학과 교수 연구팀이 만든 인간형 로봇으로, 2015년 극한 상황에서 인간을 대신해 재난 현장을 복구 하는 로봇기술을 겨루는 세계 재난대응로봇 경진대회에서 우승했다. FX-2는 사람이 탑승해서 조작하는 자이언트 보행로봇으로, 평창 동계올림픽 성화봉송을 위해 특별히 제작됐다. 팔에 부착된 센서로 탑승자의 움직임을 감지하여 인간과 거의 흡사한 움직임 을 구현할 수 있다.

휴보는 오준호 교수에게 성화를 전달하고, 오준호 교수는 FX-2에 성화를 전달하였다. 로봇이 성화를 봉송하는 것은 세계 최초이 다. 대전 지역에서 진행된 이 성화봉송은 평창 동계올림픽 성화봉송이 상징하는 ‘새로운 지평을 열어온 사람들과 이를 이어받을 사 람들을 연결한다’는 의미를 전달하기 위한 행사로 기획되었다.

 

벽화를 그리는 로봇 ‘아트봇’

‘아트봇’은 4가지 색상의 잉크를 사용하여 1천만개 이상의 색을 구현하여 대형 건축물이나 아파트 외벽 등에 사람이 표현하기 어려 운 이미지를 프린트하듯이 색칠할 수 있는 벽화 로봇이다. 원격제어가 가능해 사람이 함께 있지 않아도 안전하게 색을 칠할 수 있 다. 아트봇은 올림픽 경기장 등 올림픽 현장 곳곳에 투입되어 아름다운 벽화를 그리게 된다.

 

눈 위를 쌩쌩~ ‘스키 로봇’

2018년 2월 10일부터 11일까지 강원도 횡성의 한 스키장에서 로봇들이 스키 대회를 펼친다. 이 대회에 참여하는 로봇들은 50cm 이 상 크기의 인간형 로봇이며 2종 보행이 가능해야 한다. 로봇들은 스키를 장착하고, 균형을 잡으면서 70m 높이의 슬로프를 내려오 게 된다. 스키를 타는 기술과 장애물을 통과하는 시간에 따라 순위가 결정된다. 총 8개 팀(경북대, 국민대, 명지대, 서울과학기술대, (주)미니로봇, 한국과학기술원, 한국로봇융합연구원, 한양대)이 출전하여 우승을 겨루게 된다.

 

경기장을 깨끗하게! ‘청소 로봇’

자율 주행 로봇으로, 초속 40cm 정도로 이동하면서 시간당 900㎡ 넓이의 공간을 청소한다.이 청소 로봇은 주변의 지형과 구조를 실시간으로 파악하여 사람과 장애물을 피해 청소할 수 있다. 사람을 만나면 음성으로 양해를 구한다.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안내 로봇’

올림픽 기간에는 많은 사람들이 모이는 만큼 신속하고 정확한 안내가 중요하다. 이렇게 중요한 안내에도 로봇이 활용될 예정이다. 인공 지능이 결합된 안내 로봇은 4개 국어(한 국/영어/중국어/일본어)를 인식할 수 있어 화면, 음성, 동작을 통해 통역을 담당할 뿐만 아니라 사람들에게 경기 일정과 경기장 및 주변 관광지, 이벤트, 교통 정보 등을 제공한 다. 안내 로봇은 다양한 장소에서 총 29대가 활용되며 그 중 2대는 공항에 배치되어 공항 내 주요시설을 안내하고, 평창 및 강릉 지역 이동을 위한 교통정보를 제공하는 용도로 활용된다.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볼 수 있는 다양한 로봇 기술의 의의

이 외에도 장애물을 스스로 인식하고 수심 5m까지 헤엄칠 수 있는 ‘물고기 로봇’, 복잡한 실내에서 자율 주행하면서 음료를 서빙하는 ‘음료 로봇’, 경기 정보를 영상과 소리로 생생하게 전달하는 ‘엔터테인먼트 로봇’ 등을 이번 올림픽에서 만날 수 있다.

이렇듯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로봇 기술을 선보이는 것이 중요한 이유는 무엇일까? 첫 번째 이유는 우리 나라의 로봇 기술이 고도화 되었고 현재 수준 높은 연구를 진행하고 있으며, 연구에서 그치는 것이 아닌 실용화 단계까지 도달했음을 보여주기 위함이다. 두 번 째 이유는 전세계인들에게 로봇이 다양한 방면에 활용될 수 있다는 것을 알려주기 위함이다.

 

로봇은 아직 발전 중에 있다. 올림픽에서 활용되기에는 다소 어수룩할 수도 있고 실수를 범할 수도 있다. 하지만 이렇게 내딛은 한 걸음은 우리를 새로운 형태의 스포츠 축제로 이끌어 갈 것이다.

<청소 로봇, 안내 로봇 사진 출처: 한국로봇산업진흥원 평창동계올림픽로봇지원단 홍보자료>

 

 

 

 

 

 

 

 

 

참여한 친구들